탈모의 원인은 크게 유전적인 요인, 남성호르몬 과다, 혈액순환 불량, 영양불량,빈혈, 스트레스, 질병, 자가면역이상, 출산 후 산후조리의 잘못 등 다양한 원인에의해 나타납니다. 우리나라의 탈모도 에전부터 진행되어 왔으나 요즘은 젊은 20~30대 탈모와 여성탈모가 증가 추세에 있습니다.

특히 여성탈모는 남성과 마찬가지로 유전이 되며, 그 자녀들에게도 유전됩니다.

여성 탈모는 남성과 달라서 남성은 헤어라인(이마와 머리카락 경계선)이 후퇴하거나 속알머리가 없어지는 양상을 보이지만 여성탈모는 대부분 머리 윗부분의모발이 얇아지고 숱이 적어지는 양상을 보입니다.

원인도 크게 유전적인 요인, 호르몬 이상으로 인한 남성호르몬 과다, 혈액순환 불량, 다이어트로 인한 영양불량과 빈혈, 스트레스, 출산 후 산후조리의 잘못 등다양합니다.

탈모는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균형있는 식사와 치료를 하면서 모발에 지나친 자극을 피하면 어느 정도는 사전에 예방할 수 있습니다.

 식생활 및 건강에 항상 유의해야 합니다.

모발 성분의 98%이상이 젤라틴과 단백질로 돼 있으므로 우유, 계란, 해조류, 야채류 등으로 충분한 영양을 공급하고, 자극적이고 건강에 해로운 음식은 피하고 균형있는 식사를 합니다. 자극이 있는 향신료나 염분은 탈모를 촉진시킵니다.특히 고열성 질환과 결핵과 같은 만성 소모성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합니다.

물을 많이 마시고 충분한 수면과 안정을 취합니다.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피하고 강한 자외선은 모발이 거칠어짐으로 가급적 차단합니다.

 모발을 청결히 유지합니다.

모발을 청결히 유지하며 샴푸시 자극이 없는 제품을 선택합니다. 최소한 일주일에 2회이상 머리를 감습니다. 비듬이많을 때는 탈모가 촉진됩니다.

 모발을 잡아 당기거나 학대하지 맙시다.

스프레이, 무스, 젤과 같은 화학 제품의 사용은 가급적 피하고, 머리를 땋거나 강하게 잡아당기면 모근이 올라와 탈모를가져옵니다. 특히, 탈색, 염색을 하면 두발의 결이 파괴되어탈모가 되기 쉽습니다.

콩, 검은깨, 찹쌀, 두부, 우유, 해산물 (미역, 다시마, 김, 어패류 등), 과일, 야채류, 물,녹차 등

일반적으로 각종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는 균형잡힌 식단이 좋습니다. 콩, 두부같은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고, 알카리 식품을 섭취하고, 튀김 요리, 인스턴트, 색소가 첨가된 음식은 피합니다. 또한 요오드 같은 미네랄 영양소와 비타민을 꼭 섭취해야 합니다. 미국의 한 연구결과를 보면 동맥경화 같은 심장질환과 대머리증상은 상당한 밀접한 간계가 있고 심장질환은 동물성 지방이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하므로 지나친 종물성 지방섭취는 금합니다.

인스턴트 음식 (라면, 햄버그, 피자 등), 커피, 담배, 콜라, 자극적인 음식 (매운것, 짠것, 단것 등), 기름진 음식 등

몸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성장에 필요한 영양소가 충분히 공급되었을 때 모발성장에 최대가 되는 것입니다. 부족한 수면으로 생활을 계속하면 정상적인 사람도탈모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해소하며, 균형 있는식사와 예방과 치료 정보의 바른 선택을 해야 합니다.

육류음식

지나친 동물성 지방섭취는 혈중 콜레스트롤증가시켜 머리털 성장을 억제

커피, 흡연

지나친 커피와 흡연으로 인한 비타민의 부족 현상은 탈모의원인

기타

약제, 갑상선 기능의 저하, 분만 및 영양장애 특히 철분 결핍으로 탈모증이 유발

탈모증이란?

독발증(禿髮症), 독두병(禿頭病)이라고도 한다.

대표적인 것은 원형탈모증이다.

모발은 일반적으로 수명이 있으며, 끊임없이 빠지고 새로 나고 있으므로, 1일에70∼80개 전후의 탈모는 생리적인 것이다.

비정상으로 많이 빠져 털이 성기게 되거나, 부분적으로 많은 털이 져 대머리가 되는 것도 탈모증이라고 한다.

중증인 전신병(全身病)의 한 증세인 경우도 있으므로 피부과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탈모증은 보통 선천성(先天性)과 후천성(後天性)으로 크게 나뉜다.

머리카락이 부분적으로 완전히 빠져버리는 원형탈모증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모낭이 일시적으로 손상을 받은 부위에서 둥근 모양으로 완전탈모가 일어나는 현상이다.

이 원형탈모증의 원인은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각종의 스트레스, 자기 면역성 질환 등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90%의 환자가 6개월 내지 24개월 내에 저절로 증상이 좋아지는 것이 보통이기 때문에 특별히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40% 정도의 환자에게서는 탈모증상이 재발한다.

필요한 경우에는 탈모 부위에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주사하거나 연고제를 사용해 발모를 촉진시키기도 하지만 약의사용을 중단하면 다시 탈모 증상이 생기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다.

대우기공주식회사

 

회사소개 |  제품소개  |  신규상품  |  추천상품  |  베스트상품  |  고객지원  |  오시는길